HOME | JOINUS

  · 관련 뉴스
  · 자주하는 질문
  · 자유게시판
  · 사용후기
  · 갤러리
  · 한줄 방명록
  · 질문과 답변
  · 유머게시판

  제목   보이차의 역사와 문화
  작성자   푸어재   작성일   06-11-18
  조회수   3318   추천수   
보이차가 천하에 이름을 날리기는 고대 동한시대부터이며 당나라와 송나라 때 흥성하기 시작하였으며 명나라 청나라 때에는 아주 흥성한 시대였다.

古 “육대차산(六大茶山)”은 삼국시대 전에 이미 차를 심고 있었으며, 삼국시대 후에는 차를 상품으로 간주하여 대내외 무역을 진행하였다. 진나라 때에는 점차 발전하기 시작하였으며, 당나라와 송나라 시대에는 찻잎 상품기지를 이미 형성하였다.

전적(典籍)중 시쐉반나(西雙版納)에서 차를 생산한 기록이 있는데 여기에 보면 그 시작을 당나라부터로 명시하였다. 판춰(樊綽)는 “윈난지(云南志)”(제7권)에서 “차는 은생성계주산(銀生城界諸山)에서 생산한 것이다”라고 언급하였다. 소위 은생성(銀生城)은 남조(南詔)에서 설립한 “개남(開南)은생절도(銀生節度)”구역을 말하는 것으로서 오늘날의 경동、경곡(景谷)이남지역이다. 은생성(銀生城)은 당나라의 남조육절도사(南詔六節度使)의 거주지였으며, 오늘날의 시쐉반나 및 스마오(思茅)지역이다.

주산(諸山)은 오늘날의 시쐉반나 내의 위낙(攸樂)、거덩(革登)、이방(倚邦)、망지(莽枝)、만전()、만사(慢撒) 6대 차 출산지이다.

보이차가 유명해지기 시작한 것은 명나라부터였다. 명나라 세진지는 '진약()'에서 “토감사용은(士庶所用),모두 보차(普茶)라. 찌면 덩어리가 되나니.(蒸而成團)”라고 하였는데 여기에서의 보차(普茶)가 바로 보이차 이며, 그 당시 이미 덩어리로 긴차(緊茶)를 만들 수 있었다.

찻잎은 6대 차 출산지에서 출산한 것이었고 보이차로 명하게 된 것은 당시 보이가 차 무역의 집중지역이었고 모든 차가 보이현에서 운송되어 나갔기에 이런 이름을 가지게 된 것이었다.
청나라 옹정7년(1729年)보이차는 최상품차로 청나라 궁궐에 보내기 시작하였으며 시쐉반나의 6대 차 출산지는 “주위 팔 백리에 차를 만드는 사람이 수십만 명이었다.”는 말이 돌기도 하였다.

청나라 중엽은 차 생산의 흥성시기였는데 이때 제품은 사천、서장、홍콩、마카오 및 인도、남양 각지까지 수출하기 시작하였으며, 보이차는 이것으로 인하여 그 이름을 널리 알리게 되었다. 보이차의 무역수요에 따라 6대 차 출산지에서는 시작된 차마고도(茶馬古道)가 형성되기 시작하였다.
 
 
소위 차마고도는 보이차의 외부 수출노선을 말하는데 아래와 같이 몇 가지로 나눌 수 있다.
 
 
1. 차마북도
 
차마북도()는 스모(思茅)에서 쿤밍까지 소퉁(昭通)을 거쳐 사천의 누저우(瀘洲)、설부()、성도、충칭을 지나 베이징에 도착한다. 이 길은 최초 황가의 납품차를 주요로 운송하였는데 보이차가 베이징에서 이름을 날린 후 6대 차 출산지의 찻잎이 모두 중원시장에 흘러드는 주요 통로가 되었다.
 
2. 차마서도
 
차마서도()는 6대 차 출산지에서 스마오、보이、경곡、경동、남간、니도 등 13개의 지점을 지나 하관(下關)에 도착한 다음 다시 두 갈래로 나누어 하나는 산을 지나 미얀마를 거쳐 인도로 도착하며 또 인도를 지나 구라파주에 최종 도착한다. 이는 동방토지에서 최초로 외계와 유통한 비단의 길이다. 다른 한 갈래는 서북향으로 이어져 대리(大理)、리쟝、중맨(中甸)-오늘의 샹그릴라(香格里拉)를 지나 나싸(拉薩)를 거쳐 네팔과 인도에 도착한다
 
 
3. 차마남도
 
차마남도는 세 갈래로 나누는데 동쪽으로 라오스와 베트남으로 나가고 남쪽으로는 미얀마와 태국으로 나가며 서쪽으로는 미얀마와 인도로 나간다. 동쪽은 멍나()의 이오차산(易武茶山)에서 시작하여 운송대오들이 라오스의 풍사리()로 운송하며, 다시 하내()로 도착하여 기차로 부두에 이르러 먼 남양으로 수출한다. 남쪽은 멍하이()에서 변경구안인 다눠워(打洛)에서 미얀마와 태국에 이르고 서쪽은 멍하이()에서 다눠어(打洛)를 거쳐 미얀마와 인도、서장에 이른다.
차마고도()는 국내외 경제발전을 촉진하였고 변경 경제의 번영과 민족단결을 강화하였으며 운남 변경과 중외경제 문화교류에 거대한 작용을 일으켰다.
운송대오의 편리를 위하여 찻잎을 덩어리、벽돌 모양、떡 모양 등의 형태로 압축하여 만들었다. 그리고 가공、운송, 저장과정에서 찻잎의 발효가 진행되어 보이차의 독특한 향기를 형성하게 되었다.
천백년이래 보이차의 명성이 가라앉지 않은 근본 원인은 높은 산의 안개 속에서 생산한 것으로 오염이 없고, 성질이 순수하며 맛이 순진하고 오래 우릴 수 있으며 건강에 유익한 점이 많기 때문이다.

목록



Total : 18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수
18 冻顶乌龙的传说(동정우롱…   푸어재 2011-05-15 1084
17 惠明茶的传说(혜명차의 전설)   푸어재 2011-04-29 948
16 普洱茶的传说(보이차의 전설)   푸어재 2011-04-18 1207
15 大红袍的传说(대홍포의 전설) - 2   푸어재 2011-04-11 1010
14 大红袍的传说(대홍포의 전설) - 1   푸어재 2011-04-04 1161
13 安溪铁观音(안계철관음)   푸어재 2011-03-28 1542
12 碧螺春的传说(벽라춘의 전설)   푸어재 2011-03-21 1046
11 西湖龙井的传说(서호용정의 전설)   푸어재 2011-03-16 1239
10 十八棵御茶的传说(십팔과어차의 전설)   푸어재 2011-03-11 1178
9 보이차의 가공   푸어재 2006-11-18 2324
8 보이차의 맛   푸어재 2006-11-18 2922
7 보이차의 역사와 문화   푸어재 2006-11-18 3319
6 보이차의 감별방법   푸어재 2006-11-18 3593
5 보이차 우리는 방법과 품음   푸어재 2006-11-18 3414
4 좋은 보이차 구입하기   푸어재 2006-11-18 4535
 1  2  

자사호란?

사업자등록증

영업신고서1

영업신고서2

회사소개 | 오시는길 |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1:1상담
푸어재는 본사이트에 기재된 E-mail주소의 무단수집을 금합니다.
Copyright 2005 Puerjae. All Rights Reserved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삼일대로 445번지 (경운동) 1층 | 푸어재 대표 : 황보근
Tel : 02 725 5002, 02 725 8582 | Fax : 02 730 9085 | 개인정보 책임자 : 황보근
사업자등록번호 : 101-07-19024 | 소분허가 : 종로소분 제 37호 | 서울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 영업신고증 : 2005-0049